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윤상·아이유, 리프트 장치에 관심보인 이유는?

입력 2015-08-08 19:15:05 | 수정 2015-08-08 19:15: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대장치 리프트를 두고 '무한도전 가요제' 멤버들이 게임을 펼쳤다.

8일 방송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 가요제를 앞두고 여섯팀이 다시 모여 무대 장치를 놓고 대결을 펼쳤다.

이날 리프트를 놓고 펼쳐지는 문제라고 알려지자 아이유와 윤상이 관심을 보였다. ′무한도전′ MC 유재석은 아이유에게 "리프트 필요하냐"고 물었고 아이유는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이 이유를 묻자 아이유는 “선생님을 태우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박명수가 “나 아직 사지 멀쩡해. 왜 공중에 띄우려고 해”라고 성질을 부렸다.

한편, 유재석은 윤상에게 "리프트 필요하냐"고 다시 물었다. 이에 윤상은 "필요하다"면서 "내가 타고 내려 올거다"라고 말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가요제 소식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가요제 대박" "무한도전 가요제 최고다" "무한도전 가요제 순서는 언제" "무한도전 가요제 재밌네" "무한도전 가요제 기대된다" "무한도전 가요제 역시 대단하다" "무한도전 가요제 언제 하나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