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짜장라면 '전성시대'…라면시장 매출 견인하며 '짜왕' 추격전

입력 2015-08-09 11:27:41 | 수정 2015-08-09 13:4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수년째 감소세를 보이던 라면 매출이 최근 짜장 라면의 인기에 힘입어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4월 농심이 '짜왕'을 출시한 데 이어 7월 오뚜기가 '진짜장', 팔도가 '짜장면'을 출시하며 추격전을 벌인 덕분이다.

9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전체 라면 매출이 전년인 2012년과 비교할 때 70억원이 줄어 3.7% 감소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에도 1분기 7.5%, 2분기 7.0%, 3분기 10.4%, 4분기 7.3% 줄었다.

올들어서도 1분기 3.0% 감소했으나 2분기에 7.0% 상승했다.

이어 7월 한달 동안 14.1% 뛰었다.

이마트는 지난 1분기 내수가 살아날 기미를 보이면서 전체 매출이 5.0% 늘었는데도 라면 매출이 3.0% 줄었으나, 2분기 들어 매출이 오른 것은 농심 짜왕의 인기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월별로 보면 지난 3월 이마트의 봉지라면 매출은 2014년 3월과 비교할 때 6.7% 감소했으나 짜왕이 출시된 4월의 봉지라면 매출은 2.0% 감소로 그 폭이 줄었고, 5월에는 14.4% 증가로 매출 트렌드가 급변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에도 6월 봉지라면 매출은 8.0% 증가했다.

이마트는 농심 짜왕에 이어 오뚜기 진짜장, 팔도의 이연복 셰프를 모델로 한 팔도짜장면이 가세하면서 7월 봉지라면 매출도 14.1% 신장했다고 분석했다.

이마트는 3가지의 짜장라면이 출시된 올해 4월부터 7월까지 이마트의 짜장 라면 매출은 전년보다 117.3% 증가했고 이 기간 라면 전체 매출도 8.8% 늘었다고 소개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스타상품이 전체 매출을 뒤흔든 사례는 '허니버터칩'이 촉발한 스낵 전쟁에 이어 짜장 라면이 두번째"라면서 "허니버터칩이 인기를 끌면서 감소세이던 과자 전체 매출을 증가세로 바꿨는데 짜왕이 바로 그런 사례"라고 평가했다.

통상 여름철 라면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제품은 찬물에 면을 씻어 새콤달콤한 소스를 첨가한 비빔면이지만 올 여름에는 짜장 라면이 주도권을 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