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요원, SBS '런닝맨' 예능 나들이 소감

입력 2015-08-10 07:22:03 | 수정 2015-08-10 07:2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요원은 정말 오랜만의 예능이라 조금은 긴장된 마음으로 촬영을 시작했고 집중해서 촬영에 임하다 보니 어떻게 찍었는지 기억은 안 나지만 재미있게 촬영을 마쳤다.

지금은 방송이 어떻게 나올까 조금은 걱정되기도 하고 긴장도 되며 오늘 방송을 기대하며 기다리고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이요원이 출연하는 SBS '일요일이 좋다– 런닝맨'은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 드라마 캐스팅권을 사이에 둔 폭소만발 캐스팅 서바이벌에 도전한다.

시상식 현장을 방불케 하는 멤버들의 화려한 오프닝에 이어 우아한 자태를 드러내며 이요원이 나타나자 런닝맨 멤버들은 일동 기립하며 그녀의 등장에 놀란 모습을 감추지 못했고 이요원은 레이스 초반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잠시, 미션이 진행될수록 그녀의 진가를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