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시완 "광희와 가는 길 다르다"

입력 2015-08-11 00:20:31 | 수정 2016-10-27 22:3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임시완-황광희-박형식, '힐링캠프' 출연

임시완이 방송에서 같은 그룹 동료 광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임시완은 1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광희, 박형식과 함께 출연해 "광희와 가는 길이 다르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발단은 광희의 질투였다. 광희는 "박형식이에게는 질투를 하지 않지만 임시완은 동갑이다보니 계속 신경이 쓰인다"며 "오늘 임시완이 여기 나오는 줄 알았으면 안 나왔다"고 말했다.

농담 섞인 발언이었지만 드라마 '미생' 등으로 주가를 올린 동료 임시완에 대한 부러움이 뭍어 나왔다.

이에 임시완은 "나와 광희는 방향이 다르기 때문에 질투를 할 만한 것이 없다"며 "광희가 '무한도전'에 들어가서 잘하고 있다고 느꼈다. 본인은 슬럼프라고 했는데 그걸 멋지게 극복해서 보기 좋았다"고 밝혔다.

또한 임시완은 "그런 광희와 서로 경쟁도 되고 시너지가 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임시완은 광희 외에도 '연기돌'로 경쟁하는 동료 박형식에 대해 "우리의 연기를 비교하자면 도긴개긴"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임시완, 여유로움이 묻어나온다", "광희가 임시완을 부러워 하는 게 느껴지네", "임시완, 정말 진지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