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컴백' 스테파니, 뮤비서 베드신 선보이며 '파격 변신'

입력 2015-08-11 17:11:44 | 수정 2015-08-11 17:1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컴백 스테파니

스테파니가 11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디지털 싱글 '프리즈너(Prisoner)'의 무대와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쇼케이스에 앞서 공개된 뮤직비디오 비하인드컷에서 스테파니는 검은색 속옷 차림으로 한 남성과 침대 위에서 서로 몸을 뒤엉킨 채 아찔한 베드신을 선보였다.

이날 스테파니는 파격적인 변신에 대해 "이번 노래에서는 섹시 콘셉트를 많이 안 보여준 것이다. 이후에 더 많이 보여드릴 것이다"며 "무엇보다 지금이 섹시하게 할 수 있는 (나이) 때인 것 같다. 그렇게 하기 위해 몸 관리 많이 하고 있으며, 그저 벗는 것보다는 멋있는 섹시함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스테파니 신곡 '프리즈너'는 미국과 독일 작곡가들의 콜라보로 탄생한 레트로 팝 스타일 업 템포 음악에 K-POP 멜로디가 어우러진 세련된 곡이다. 사랑해선 안될 남자를 사랑하게 된 여성의 양면적인 내면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