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티아라 태도 논란은 '홈마'의 '갑질'? 입장 보니 "지쳐있어서…"

입력 2015-08-11 21:16:13 | 수정 2015-08-11 21:16: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티아라 태도논란 / 티아라 태도논란 사진=SNS기사 이미지 보기

티아라 태도논란 / 티아라 태도논란 사진=SNS


티아라 태도논란

'아육대'에서 티아라 태도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현장에 있던 다른 팬들이 홈페이지 마스터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에 테도논란 문제를 제기한 홈페이지 마스터들은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MBC 추석특집 프로그램 ‘아이돌스타 육상 농구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에는 티아라가 참여했고, 이를 응원하러 간 일부 팬들은 티아라가 팬들을 무시하며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이들은 이날 티아라는 팬들이 불러도 얼굴 한 번 제대로 보여주지 않고 자리에 앉아만 있었다고 지적하며 이후 각 멤버별 홈페이지의 활동 중단을 선언하고 나섰다.

하지만 티아라의 태도논란이 커지자 다른 팬들은 티아랄 멤버들이 팬들의 점심과 저녁도 다 챙겨주고 사진을 찍게 포즈도 취해줬다며 반박했다. 그들은 홈페이지 마스터들이 개인적인 팬서비스를 받지 못하자 태도논란을 제기한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홈마'들의 '갑질'이라 주장했다.

이에 처음 태도를 지적한 홈페이지 마스터들은 "팬덤내에서 물의를 일으킨점 죄송하다 오해가 있었다"라고 사과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이들은 "아육대 당일 순서는 개회식, 50m달리기, 양궁, 씨름, 계주 순서로 진행됐고, 티아라는 양궁을 제외한 전 종목에 참여했다"며 "문제가 된 것은 씨르종목 관람 중 일부 멤버가 팬석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등을 돌리고 앉아있었던 행동 때문이었다. 팬매니저와 이야기를 해 본 결과 이 위치는 팬석에서는 멤버들의 하반신 밖에 보이지 않지만 멤버들에게는 팬석이 보였기에 멤버들도 당연히 자신들이 잘보였다고 생각해 그런 행동을 했다고 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서로의 오해에서 비롯된 문제였고, 그 사실을 알게된 후 우리가 성급하게 판단하고 행동했던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티아라 멤버들이 팬들을 위해 아이컨택과 포즈를 취해주는 사진에 대해서도 이들은 "우리가 그자리에 없던 시간에 촬영된 사진이다"라며 "당시 우리는 각종 음악방송 스케줄 때문에 3일 밤낮으로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 못한 상황으로 굉장히 지치고 판단력이 흐려진 상태였다. 그래서 앞선 상황을 겪다보니 더 있어봐야 뭐 하겠냐는 생각이 들어 귀가를 했고, 멤버들은 이후 피드백을 받아 팬석으로 다가왔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미 자리에 없던 우리는 이런 일이 일어난지 몰랐고 우리가 겪은 부분에 대해서만 판단을 내렸다.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고 오해의 소지를 제공한 것에 죄송한 마음 뿐이다"라며 "성급한 판단으로 논랑을 일으켜 죄송하다. 우리에 대한 비난과 욕설은 달게 받겠다 다만 오해의 희생양이 된 멤버들에게 욕설과 비난은 자제해 달라. 멤버들에게 미안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티아라 태도논란에 네티즌들은 "티아라 태도논란, 홈마들 문제있네", "티아라 태도논란, 잘못하지도 않은 일로 욕먹는 건 불쌍", "티아라 태도논란, 홈마가 벼슬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