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티아라 태도논란, 실제 현장 상황 어땠길래…팬들 반응 갑자기 '반전'

입력 2015-08-12 10:56:44 | 수정 2015-08-12 10:5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티아라 태도논란, 실제 현장 상황 어땠길래…
티아라 태도 논란 / 사진 = 진연수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티아라 태도 논란 / 사진 = 진연수 기자


티아라 태도논란

걸그룹 티아라가 태도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태도를 지적한 팬클럽 측이 공식 사과했다.

티아라는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MBC 추석특집 프로그램 ‘2015 아이돌스타 육상 농구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녹화가 끝난 뒤 티아라 팬들 중 일부가 SNS에 티아라의 태도를 지적했다.

한 팬은 "오늘만큼은 다른 팬들이 부러웠던 적은 없다. 아이돌과 팬 사이에 있는 최소한의 예의만큼은 지켜야 하는 게 상도덕"이라고 비판했다. 또 "팬들이 불러줘도 얼굴 한 번 제대로 보여주지 않고 자리에 앉아만 있었고 표정도 굳어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팬들은 녹화 내내 팬들을 살뜰히 챙기며 사진을 찍어주고, 녹화 후에도 SNS에 고마움을 표현하는 등 팬서비스를 했다고 밝혔다.

결국 티아라 팬클럽 측은 오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팬클럽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돼 전해지고 있는 일에 대한 해명과 함께 오해로 인해 벌어진 이번 일에 대해 사과를 드리려고 한다. 서로의 오해에서 비롯된 문제였고, 사실을 알게 된 후 저희가 성급하게 판단하고 행동했던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글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