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음주운전' 노홍철, 광복70주년 특별사면…이제 자전거 아닌 자동차 타나?

입력 2015-08-13 10:54:00 | 수정 2015-08-13 17:56: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홍철 광복70주년 특별사면 음주운전 음주운전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노홍철 광복70주년 특별사면 음주운전 음주운전 / 사진 = 변성현 기자

'음주운전' 노홍철, 광복70주년 특별사면

방송인 노홍철이 광복70주년 특별사면으로 운전을 할 수 있게 됐다.

13일 정부가 발표한 운전면허 행정처분 사면자 220만명에 노홍철이 포함됐다. 이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김현중 한화그룹 부회장 등 경제인 14명을 포함해 총 6527명이 특별사면됐다.

노홍철은 2014년 11월 8일 새벽 1시경 서울 관세청 사거리에서 음주 상태로 주차된 차량을 운전했다가 경찰의 단속에 적발, 혈중 알콜 농도 0.105%가 나와 면허를 취소당했다.

그는 면허취소 1년에 해당해 올 11월까지 운전을 할 수 없었지만 광복절 특별 사면 대상자에 포함돼 면허를 취득할 수 있게 됐다.

음주운전 이후 노홍철이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모습이 여러 사람들에게 포착됐으며, 최근에는 여행프로그램에 합류해 방송 복귀를 알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