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김소은, 국혼…세손빈 등극 '묘한 분위기' 왜?

입력 2015-08-13 13:50:43 | 수정 2015-08-13 13:50: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김소은 / 사진=콘텐츠 K기사 이미지 보기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김소은 / 사진=콘텐츠 K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김소은이 성대한 국혼을 올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13일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측은 세손 이윤(심창민 분)과 최철중(손종학 분)의 딸 최혜령(김소은 분)의 혼례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1회에서 윤은 귀가 최철중의 여식과의 혼례를 명하자 걱정을 드러냈다. 만약 귀의 뜻대로 혼례를 하게 되면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이 귀와 최철중에게 보고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철중의 딸인 혜령과 혼례를 올리는 윤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혜령은 아버지에 대한 원망으로 아버지보다 높은 신분인 '세손빈'이 되고자 귀의 사람이 됐고, 끊임없이 세손빈에 대한 야망을 드러내왔다. 이에 그토록 원하던 세손빈 등극을 눈 앞에 둔 혜령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세손 윤과 세손빈으로 간택된 혜령의 국혼이 담겨 있어 관심을 모은다. 윤과 혜령은 화려한 궁중 가례복을 입고 성대한 혼례를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훤칠한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로 혼례복까지 완벽하게 소화한 윤과 화려한 궁중 가례복으로 인해 색다른 매력을 드러내는 혜령의 모습은 ‘우월 비주얼’의 정석을 보여주는 듯 해 시선을 강탈한다.

하지만 혼례를 올리는 두 사람의 표정에 근심이 어린 듯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성대하고 화려한 국혼과는 상반된 윤-혜령의 심각한 표정에 관심이 집중된다. 윤은 웃음기를 싹 지운 채 깊은 생각에 빠진 듯 한데, 그의 옆에 있는 혜령 역시 그토록 바라던 세손빈의 자리를 눈 앞에 두고 행복하기 보다는 비장해 보여 묘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밤선비’ 제작진은 "마음 속에 다른 이를 품고 혼례를 치는 세손 윤과 그토록 원하던 세손빈의 자리를 얻게 된 혜령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며 "성대하고 화려한 국혼과는 상반된 윤과 혜령의 분위기가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두 사람과 궁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한 여름 밤에 오싹함과 스릴까지 안기며 매회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