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옥택연 요리 잘하는줄 알았는데…"

입력 2015-08-15 14:18:01 | 수정 2015-08-15 14:1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선균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선균



'삼시세끼 정선편' 이선균이 가족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정선 편’에서는 옥순봉을 방문한 게스트 이선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정선편'에 등장한 이선균은 “유치원 방학이라 피해왔다”라며 “편한 마음으로 왔다. 혼자만의 여행이라 생각하고 그런 마음으로 왔다”라고 출연이유를 밝혔다.

그런 이선균에 호감을 보인 이서진은 “가끔 마주치면 안부인사하는 사인데 괜찮은 감정이 있다. TV에서 보면 반갑다. 성격이 호탕해서 꾸밈이 없고 좋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요리에 돌입한 이선균은 옥택연에 대해 “방송에서 보고 요리를 잘 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오늘 보니 입맛이 낮다. 그래서 자신감이 있는 거다”라고 평가해 '삼시세끼 정선편'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삼시세끼 정선편'에서 이선균은 아내 전혜진에 대해 “로또가 아니면 못 살 거 같으니까 로또가 온 것 같다”라고 애정을 담아 말했다.

또 이선균은 “자신감을 잃기도 하지만 내가 경험해보지 못한 행복을 느끼고 있다. 애들에게 느끼는 감사와 책임에 따른 행복이 있다”라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공개했다.

'삼시세끼 정선편' 이선균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대박"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재밌다"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역시 세프"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요리 잘하네"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이서진 호흡이 좋아"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최고다" "삼시세끼정선편 이선균 다음주도 나오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