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원석, 음주운전에 이은 세 번째 입건 "추행한 적 없다"

입력 2015-08-15 15:49:26 | 수정 2015-08-15 15:49: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조원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조원석



추행 혐의로 입건 된 개그맨 조원석이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서울 용산경찰서 측은 개그맨 조원석이 이날 오전 3시 30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27세 여성 A씨를 강제로 끌어안고, 이를 말리던 A씨의 일행 B씨를 밀어 넘어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날 경찰은 신고를 받고 클럽으로 출동해 조원석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그러나 조원석은 모든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조원석 추행 혐의 사건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하는 한편, 클럽 내 설치된 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2010년 4월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뒤 음주측정을 거부해 물의를 빚었던 조씨는 지난해 3월에는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 단속에 걸려 같은해 6월 열린 재판에서 벌금 500만원을 선고 받기도 했습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