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원석, 맞고소로 대응 "혐의 인정한 적 없다"

입력 2015-08-15 17:38:00 | 수정 2015-08-15 17:3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조원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조원석



개그맨 조원석이 추행 혐의와 관련해 맞고소를 언급했다.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5일 새벽 3시 27분 경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지인과 춤을 추러 갔던 개그맨 조원석이 20대 여성 A씨 등 2명에게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에 대해 조원석은 "지인과 테이블을 잡고 있는 와중에 그 여성들과 시비가 붙은 것 같다"며 "성추행한 일이 전혀 없고, 다만 한 여성을 밀치긴 했다. 그 장면 역시 CCTV에 나와있다"고 주장했다.

또 조원석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CCTV를 확인해보자고 제안했고, 변호사와 상의해서 고소인들에게 무고죄를 묻는 것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일부 언론에서 혐의를 인정한다고 보도된 것에 "전혀 인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힌 조원석은 이후 조사를 받고 귀가 조치됐다. 경찰은 "조원석은 한 차례 정도 더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피해자 진술 등 보강 조사가 더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조원석의 해명에 누리꾼들은 "조원석 아직은 모르네" "조원석 일단 기다려봐야할듯" "조원석 과연 진실은" "조원석 누가 맞을까" "조원석 안타깝네" "조원석 술을 참" "조원석 무슨 일인가요" "조원석 누가 이길까" "조원석 아니라면 고소해야지" "조원석 진실이 밝혀지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