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태훈, 일본 독립리그 데뷔 "야구 그만둔다더니…"

입력 2015-08-15 19:31:21 | 수정 2015-08-16 11:35: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임태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임태훈



전 두산베어스 투수 임태훈이 일본 독립리그에서 데뷔전을 치뤘다.

일본 독립리그 팀인 후쿠이 미러클 엘리펀츠는 14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서 "임태훈을 새로운 선수로 영입했다"면서 "임태훈은 2007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했고 2015년 임의탈퇴 절차에 따라 탈퇴했다"고 임태훈의 영입소식을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임태훈은 이날 7회 등판해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6월25일 본인의 요청으로 임의탈퇴 공시된 임태훈은 1년 동안 국내 프로야구에서 뛸 수 없다. 1년 뒤 두산베어스에서 임의탈퇴를 철회하면 복귀가 가능하다.

KBO가 규정한 국외자격 진출 자격이 안 되는 임태훈은 미국과 일본, 대만의 프로리그 팀과는 계약할 수 없다. 다만 독립리그 팀과의 계약은 자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