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연아, '거위의 꿈' 열창 "성장할 수 있던 기회"

입력 2015-08-15 20:21:29 | 수정 2015-08-15 20:2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연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연아



'나는 대한민국' 김연아가 그동안의 노력의 결실을 맺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1 광복 70년 국민대합창 '나는 대한민국'에서는 김연아와 이승철, '연아 합창단'이 합동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연아와 이승철, '연아 합창단'은 '우리 만나는 날'와 '꽃보다 아름다워', '거위의 꿈'을 연달아 부르며 그동안 쌓아왔던 실력을 마음껏 과시했다.

특히 김연아는 놀라운 가창력을 뽐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김연아는 공연 중간에 "'연아 합창단'의 다양한 삶과 이야기를 들으며 저에게도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많은 친구들을 사귈 수 있어 좋았고 바쁜 가운데도 도움을 주신 이승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나는 대한민국'은 '올해로 70년을 맞이하는 광복절에 대한민국 국민이 하나가 되어 즐겨 보자'는 취지로 시작된 신개념 페스티벌이다.

김연아와 연아합창단의 무대에 누리꾼들은 "김연아 대박" "김연아 최고다" "김연아 감동이네" "김연아 노래 잘한다" "김연아 노력이 보인다" "김연아 여전하네요" "김연아 이쁘다" "김연아 대단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