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블랙넛 "사과 원해? 난 송민호완 달라"

입력 2015-08-15 02:23:03 | 수정 2016-10-27 22:3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블랙넛, 송민호 언급

블랙넛과 송민호가 결국 '쇼미더머니4' 4강에서 맞붙게 됐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는 4강 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1차 경연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재범-로꼬 팀은 최종 탈락했고, 산이-버벌진트 팀의 블랙넛과 베이식, 지코-팔로알토 팀의 송민호, 타블로-지누션 팀의 이노베이터가 살아남았다.

흥미를 끌었던 것은 4강 대진표.

4강전 대진표 결정권을 쥐게 된 산이-버벌진트 팀은 블랙넛과 송민호를 4강에서 맞붙게 했다. 블랙넛과 송민호의 대결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이날 1차전에서 블랙넛은 자신의 인성 논란을 언급하며 다시 송민호를 겨냥해 눈길을 끌었다.

블랙넛은 "내 인성이 어쩌고 저째?"라고 랩을 시작한 뒤 "내 이름 앞에 다 갖다붙여/내가 사과하고 하차하길 원해?/내게도 엄마의 건강이 첫째/세상에 욕만하던 과거가 부끄럽긴 해도 나는 송민호와 달라/오줌 쌀 때 빼고 고개 안숙여/전부 다 챙기고 갈 거야"라는 가사로 환호를 받았다.

한편 이날 블랙넛의 무대에 시청자들은 "블랙넛, 오늘 완전 멋졌다", "블랙넛, 송민호 없으면 가사 못 쓰겠네", "블랙넛 앨범 사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