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나귀' 김슬기, 임주환과 대면…벨소리에 죽음의 '공포'

입력 2015-08-16 13:51:34 | 수정 2015-08-16 14:20: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tvN '오 나의 귀신님'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tvN '오 나의 귀신님' 방송화면 캡처


'임주환과 대면'

'오 나의 귀신님' 김슬기가 임주환과 대면하며 죽음의 순간을 떠올렸다.

1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14회에서는 임주환의 정체를 파헤치는 김슬기와 박보영, 조정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보영, 김슬기, 조정석은 김슬기가 마지막에 남겨 놓은 메시지들이 차 번호를 암시해놓았다는 것을 깨닫았다.

김슬기는 류현경의 몸에 빙의해 경찰서에 잠입한 후 차 번호를 조회했고 그 결과 차 번호의 소유주가 임주환으로 밝혀졌다.

이에 놀란 김슬기는 곧장 박보영에게 전화해 이 사실을 알렸고 바로 그때 뒤쫓아온 임주환은 " 나에게 그렇게 관심이 많은 줄 몰랐다. 내 차번호는 왜?"라고 말하더니 목을 조르기 시작했고 "너 누구야. 대체"라며 싸늘하게 물었다.

그때 임주환의 벨소리가 들려왔고 류현경에 빙의한 김슬기는 자신이 죽는 순간 들렸던 벨소리를 기억해 떠올렸다. 충격에 휩싸인 김슬기는 멍한 표정으로 류현경의 몸에서 빠져나왔고 드디어 임주환과 대면했다.

임주환은 "드디어 모습을 보였네"라고 말하며 섬뜩한 표정을 지어 긴장감을 더욱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