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 "이특과 산들 중 '우결'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은…"

입력 2015-08-16 17:26:14 | 수정 2015-08-16 17:26: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 /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 /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

'복면가왕' 꽃게 이성경이 '우결'을 함께 하고 싶은 패널로 이특을 꼽았다.

16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괴물 보컬리스트 '노래왕 퉁키' 이정을 꺾고 가와으이 자리에 오른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에 도전하는 4명의 준결승전 진출자들의 무대와 고추아가씨의 방어전이 펼쳐졌다.

첫 번째 대결은 가수 허공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꽃을 든 꽃게'와 가수 이영현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네가 가라 하와이'의 대결이었다.

꽃게는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선곡, 특유의 미성으로 애틋한 감성을 들려 주었다.

하와이는 박미경의 '이유같지 않은 이유'를 선곡, 폭발적인 성량으로 파워풀한 무대를 꾸몄다.

승리는 하와이에게로 돌아갔다. 패배한 꽃게는 3라운드 결승곡으로 준비했던 익스의 '잘 부탁드립니다'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그녀의 정체는 모델 출신 배우 이성경이었다. 상상치도 못한 정체에 청중단들은 모두 놀라움의 탄성을 터뜨렸다.

김성주는 "청중단 중 한 분이 이성경씨를 이상형이라 밝힌 바 있다. 그 분은 이특 씨다"라고 밝혔다.

김성주는 이성경에게 "이특 씨와 산들 씨 중 '우리 결혼했어요'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냐"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성경은 "이특 씨"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