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추아가씨' 여은, 그동안 정체를 부인했던 이유가…

입력 2015-08-17 08:36:52 | 수정 2015-08-17 08:36: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로엔-뷰가 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로엔-뷰가 엔터테인먼트 제공


고추아가씨 여은

9대 복면가왕 '고추아가씨'는 걸그룹 멜로디데이의 여은이었다.

1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그간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던 9대 복면가왕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의 정체가 걸그룹 멜로디데이의 리더이자 메인 보컬 여은으로 밝혀지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걸그룹 중에는 초대 가왕 EXID의 솔지, 에프엑스의 루나에 이어 세 번째다.

이 날 여은은 박미경의 ‘민들레 홀씨되어’를 선곡해 가녀린 몸매와는 반전되는 풍부한 성량에 깊은 감성이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으나, ‘네가 가라 하와이’에게 아쉽게 3표 차이로 가왕 자리를 내줬다.

4주만에 가면을 벗은 여은은 “엄마가 '복면가왕'을 굉장히 좋아하신다. 우리 딸 언제 나올까 하셨는데.. 엄마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나와서 가왕이 됐다”라며 눈물 젖은 소감을 전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또 방송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간 정체를 부인할 수 밖에 없었던 것에 대해 “프로그램 방침으로 인해 여러분들께 솔직하게 말씀 드릴 수 없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여러모로 많이 부족한 저에게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래하는데 게을리 하지 않는 멜로디데이 여은이 되겠다”고 재차 소감을 전했다.

여은은 16살부터 약 10년간 연습생 생활을 한 현 소속사에서도 최장기 연습생 출신이다. 지난해 멜로디데이로 정식 데뷔했으며 '운명처럼 널 사랑해', '주군의 태양', '너의 목소리가 들려', '내 딸 서영이', '골든타임', ‘여왕의 꽃’ 등 숱한 인기 드라마의 OST를 불러왔고 최근까지 ‘#러브미’로 활발히 활동을 펼쳐왔다.

여은이 속한 멜로디데이는 현재 세 번째 싱글 앨범을 준비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