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군, 한국女 살해 후 인육 나눠 먹어…" 中, 충격적 문서 폭로

입력 2015-08-17 09:14:03 | 수정 2015-08-17 15:3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中, 일본군 문서 폭로 "한국女 살해 후 인육 나눠 먹어…"
일본군 문서 폭로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일본군 문서 폭로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일본군 문서 폭로

과거 일본군이 한국 여성 2천명을 한꺼번에 위안부로 끌고간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17일 중국신문망 등에 따르면 헤이룽장(黑龍江)성 당안국(기록보관소)은 최근 일제 괴뢰국인 만주국의 ‘위안부’ 문건과 사진, 영상을 공개하고 “1941년 10월 일본군이 무단장(牧丹江) 쑤이양(綏陽) 한충허(寒蔥河)지역에 군 위안소를 열면서 한국여성 수십 명을 데려와 위안부 역할을 강요했다”고 밝혔다.

당안국이 공개한 제890호, 제1천64호 문건은 1941년 10월 20일 일본군 쑤이양 국경경찰대 한충허대 다카하시(高橋) 대장이 같은 부대 쑤이펀허(綏芬河) 대장에게 부대 사정을 설명하면서 '이들 여성이 한국에서 강제징용한 2천여 명 가운데 일부'라고 밝혔다고 기록했다.

또 일본군 하사관이 자신의 위안부로 삼은 여성을 살해해 그 인육을 군인들끼리 나눠 먹었다는 충격적인 증언도 담겼다. 살해된 여성은 중국인 포로 중 1명이며 위안소에 소속된 위안부는 아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헤이룽장성 당안국은 "이번에 공개한 위안부 서류 등은 일제가 괴뢰국인 만주국에 전달했던 문서 가운데 발굴한 것"이라며 "세계 전쟁사에서 유일한 성노예 제도는 여성의 인권을 침해하고 육체·정신적으로 약탈한 점에서 가장 잔인하고 악랄한 전쟁범죄"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