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너를 사랑한 시간' 하지원-이진욱, 프러포즈부터 임신까지…역대급 해피엔딩

입력 2015-08-17 10:16:55 | 수정 2015-08-17 10:1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지원, 이진욱 등  /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기사 이미지 보기

하지원, 이진욱 등 /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


'너를 사랑한 시간' 하지원과 이진욱이 ‘역대급 해피엔딩’을 선사하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을 광대 승천하게 만들었다.

가족들과 친구들의 축복 속에서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이 사랑의 결실인 ‘임신’까지 하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벗어날 수 없는 오랜 친구의 길에서 부부가 되고도 수 없이 싸우고 화해하고 미워하고 사랑하기를 반복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엄마 미소를 지었다.

지난 16일 밤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너를 사랑한 시간’ 마지막 회는 인생의 반을 친구란 이름으로 지내온 오하나(하지원 분)와 최원(이진욱 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결혼에 골인, 임신까지 하며 투닥거리면서도 사랑을 예쁘게 키워나가는 부부가 된 모습을 그려내 시청자들의 얼굴에 흐뭇하고 기분 좋은 미소를 선사하는 역대급 해피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방송에서 연인이 된 하나와 원은 언제나 그러했듯이 투닥거리고 달달했다. 직장에서 인정을 받기 시작한 하나의 ‘워커홀릭’ 모습으로 인해 원의 귀여운 투정이 줄을 이었고, 하나는 자신을 돌아보며 “내 우선 순위가, 일 보다는 최원이지”라고 인정하며 그렇게 두 사람은 다시 사랑을 확인했다.

무엇보다 하나의 동생 대복(이주승 분)의 웹툰은 두 사람의 결혼으로 이어졌다. 대복이 원의 ‘여름날’을 바탕으로 웹툰을 그려 인기를 끌자 하나는 당황했고, 그 와중에 원은 가족들을 파고들며 하나와 결혼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대복을 채근하던 하나는 영화 판권 파는 조건으로 두 사람의 인터뷰가 필요하다며 “두 사람이 결혼하면 원작료 80%를 주겠다”고 한 말에 얼떨결에 “그럼 줘. 결혼 할 거니까”라고 말해 모두가 환호한 끝에 소박한 자신들만의 결혼식을 올렸다.

그 와중에 원은 비행기를 탄 하나에게 “탑승하실 때 떨어뜨리신 것 같으신데요?”라며 청혼반지를 꺼냈고 무릎을 꿇으며 “죽을 때까지 나랑 같이 놀아주라~”라며 청혼했다. 이에 하나는 주변 사람들의 응원 속에서 “좋아~ 평생 놀아줄게~”라며 이를 받아 들였다.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두고 인터뷰를 통해 자신들의 관계를 다시 돌이켜봤다. ‘오랜 친구에서 연인, 그리고 부부가 되시는데.. 두 분의 결혼을 한 마디로 정의하시면?’이라는 질문에 하나는 “친구와 친구 집에서 평생 같이 사는 거?”라며 원을 흐뭇하게 바라봤고, 친구와 가족들의 축복 속에서 하나의 집에서 출발해 원의 집으로 이어지는 버진로드를 밟은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의 달달함을 절정을 이뤘다.

특히 사랑을 얻은 하나는 직장에서도 조금 더 성숙해졌다. 프로젝트를 진행해야 하는 중요한 순간 임신을 해 걱정을 하면서도 후배들의 프로젝트를 응원하며 임신 사실을 알렸고, 원에게는 “내가 한 쪽 손을 잡고 있을 때 너의 다른 손을 잡아 줄 아이, 동시에 니 등에 기댈 아이, 네 앞에 앉을 아이. 딱 그렇게만 가족을 만들고 싶은데.. 괜찮아?”라고 말해 원을 당황시켰다. 이후 하나는 “너와 날 닮은 아이를 낳는 것으로 내 사랑을 증명하려구”라고 말했고, 감동한 원은 “그게 뭐든 내가 다 도울게”라며 행복감에 젖어 들었다.

결혼과 임신 후에도 각기 다른 두 사람은 투닥 거렸지만, 또 반대로 최고로 달달한 연인의 모습이었다. 두 사람의 해피엔딩 뿐 아니라 두 사람을 응원하는 하나의 아빠 엄마 정근(신정근 분)과 수미(서주희 분)의 모습도 행복했고, 대복과 은정(우희 분)도 사랑을 이어나갔다. 또한 아이를 가진 미향(진경 분)은 종훈(박종훈 분)과 아이를 함께 낳았고 서후(윤균상 분) 역시 자신의 길을, 소은(추수현 분)은 데이트를 시작하며 행복한 모습이었다.

이렇듯 모두가 행복한 ‘역대급 해피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너를 사랑한 시간’ 마지막 회를 본 시청자들은 “여지껏 본 드라마 중에 지켜보면서 제일 행복했던듯~”, “원플원 커플 진짜 현실 투닥거림과 현실연애가 너무 좋았다~ 내가 연애 하는 것 같고 내가 결혼하는 것 같았다~”, “그 동안 너무 감사했어요~”, “최고였어~ ‘너사시’ 마지막회 최고의 해피엔딩” 등의 큰 호응을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