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석천도 당할 뻔 했다? 방콕 폭탄 테러에 '아찔한 고백'

입력 2015-08-18 00:04:00 | 수정 2015-08-18 11:1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석천도 당할 뻔 했다? 방콕 폭탄 테러에 '아찔한 고백'
방콕 폭탄 테러 / 사진 = 한경DB·유튜브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방콕 폭탄 테러 / 사진 = 한경DB·유튜브 영상 캡처


홍석천 방콕 폭탄 테러 언급

방송인 홍석천이 태국 방콕의 폭탄 테러를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인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자기 큰 폭발음이 들렸다. 난 천둥소리인 줄 알았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날 홍석천은 “잠시 후 구급차 사이렌 소리와 움직이지 않는 차들을 보고 뭔 일이 생긴 걸 알았다. 내가 있던 씨암 파라곤 바로 옆에서 폭발사고가 있었다”고 사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벌써 많은 사람이 죽고 다쳤다고 한다. 폭탄이 터진 걸로 알려지고 있다. 한 시간 전에 내가 지났던 곳이었는데. 더 이상 많은 사람들이 이유 없이 희생되지 않길 빈다"고 말했다.

이날 태국 방콕의 한 관광지에서 폭탄으로 보이는 폭발사고로 최소 16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