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0년차 ‘기러기 아빠’ 배우 김영호 냉장고 공개

입력 2015-08-18 05:12:00 | 수정 2015-08-18 05: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김영호가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기러기 아빠의 냉장고를 공개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40회 녹화에 게스트로 참여한 김영호는 “10년째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다. 집에서 음식을 아예 안 한다. 물 종류 밖에 없다”며 냉장고 공개 전부터 MC 김성주, 정형돈과 셰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실제 녹화에서 공개된 김영호의 냉장고 속에는 음료들과 물에 타먹을 수 있는 가루 재료들이 많이 들어있었지만, 그마저도 꺼내 먹은 흔적이 거의 없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심지어 김영호는 자신의 냉장고 속 재료 대부분을 알지 못해 도리어 MC들이 설명을 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급기야 ‘냉장고를 부탁해’ 최초로 냉장고 속 물건을 맞히는 퀴즈타임까지 열리는 슬픈 상황이 벌어졌다. 또한 출처를 알 수 없는 과자들이 발견되어 본인도 의아해 했는데 추측 결과 아이들이 짐 싸고 남긴 과자인 것으로 판명돼 출연진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10년차 기러기 아빠 김영호의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냉장고는 17일(월) 밤 9시 40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