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난 며느리' 손은서, 첫 등장부터 시집살이?…반전연기 호평

입력 2015-08-18 11:20:20 | 수정 2015-08-18 11:2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2 '별난 며느리' 손은서기사 이미지 보기

KBS2 '별난 며느리' 손은서


배우 손은서가 공과 사 구분이 확실한 반전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은서는 지난 17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에서 시어머니의 라이벌이 된 며느리 차영아로 분해 장미희(김보연 분)에 의한 험난한 시집살이를 예고,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생활지원팀장인 차영아가 복지지원팀장인 장미희와 일적으로 부딪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직장에서는 시어머니가 아닌 같은 팀장으로 대하며 확실히 선을 긋고, 똑 소리 나게 일처리를 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흥미를 돋웠다.

하지만 집으로 돌아가자 상황은 역전됐다. 자신의 말을 따르지 않은 차영아에게 화가 난 장미희는 몰래 현관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유치한 복수에 들어갔고, 어찌할 방법이 없던 차영아는 문 앞에서 마냥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자신의 말은 들어보지도 않고 장미희 편만 드는 남편 강준수(기태영 분)의 태도에 서운함을 느낀 차영아는 "그래 무조건 내 잘못이다. 당신네 모자 사이에 끼어든 내가 잘못이네요"라고 자신의 처지를 푸념했다.

손은서는 항상 통통 튀고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에너자이저 공무원과 시어머니에게 치이고 남편에게 또 한 번 치이는 며느리를 오가며 차영아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편 며느리 체험이라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걸그룹 멤버 오인영(다솜 분)과 가상 시어머니가 된 종갓집 종부 양춘자(고두심 분)의 한판 승부를 담아 낸 홈코믹명랑극 ‘별난 며느리’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