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난 며느리' 다솜, 텃밭패션쇼…핫팬츠에 호피원피스까지 "아찔해"

입력 2015-08-18 17:51:13 | 수정 2015-08-18 17:51: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별난 며느리' 다솜 /사진=래몽래인기사 이미지 보기

'별난 며느리' 다솜 /사진=래몽래인


'별난 며느리' 다솜이 코믹한 텃밭 패션쇼를 펼친다.

예능과 드라마의 색다른 만남 KBS 2TV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가 안방극장에 유쾌한 바람을 몰고 있다. 특히 여자 주인공 오인영 역을 맡은 다솜은 몸싸움과 방귀를 불사한 제대로 망가지는 연기로 웃음 폭탄을 날리고 있다.

다솜이 연기하는 오인영은 무식해서 더 용감한 천방지축 캐릭터. 인기 없는 걸그룹 멤버로 재기를 꿈꾸며 예능프로그램인 '며느리 체험'에 출연, 이 과정에서 종갓집 종부 양춘자(고두심 분)의 가짜 며느리가 됐다. 깐깐한 잔소리로 혼을 빼놓는 시어머니와 사고만 치는 트러블메이커 며느리의 첫만남은 앞으로의 좌충우돌 시집살이를 예고하며 흥미를 돋우고 있다.

이와 관련 '별난 며느리' 제작진은 2회 방송을 앞두고, 시어머니의 마음을 사로 잡기 위해 의욕을 불태우고 있는 다솜의 촬영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 속 다솜은 푸른 텃밭을 런웨이로 패션쇼를 벌이고 있다. 짧은 핫팬츠와 배꼽티의 스트리트 패션부터 챙 넓은 모자와 청순한 원피스의 샤방샤방 패션, 야생미가 느껴지는 호피무늬 패션, 마지막으로 시골의 향기가 느껴지는 몸빼패션까지, 각양각색 패션쇼를 펼치며 텃밭을 점령한 다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다솜의 필살 애교 퍼레이드는 웃음을 자아낸다. 다솜은 리얼한 표정 연기와 다이내믹한 몸짓을 선보이는 등 주변 시선에 아랑곳 하지 않는 뻔뻔함으로 무장한 모습이다. 흥이 오를 대로 오른 다솜이 이번엔 어떤 기막힌 사고를 쳐 시어머니 뒷목을 잡게 만들고,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는 며느리 체험이라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걸그룹 멤버 오인영과 가상 시어머니가 된 종갓집 종부 양춘자의 한판 승부를 담아 낸 홈코믹명랑극이다. '별난 며느리' 2회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