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관우 아내 손혜련 “여자친구 가방 들어주던 아들 보고 충격”

입력 2015-08-19 13:56:00 | 수정 2015-08-19 13:5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을 쓴 자녀들뿐만 아니라 부모들의 고백도 줄을 이었다.

오는 19일(수)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여름방학특집 2탄으로 인기 프로그램 ‘복면가왕’을 패러디한 미스터리 고민 상담쇼 ‘복면자녀’를 선보인다. 가면으로 정체를 숨긴 스타들의 사춘기 자녀들은 평소 말하지 못했던 비밀들을 복면의 힘을 빌려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유자식 상팔자’ 114회 녹화에서는 배우 이광기가 딸 이연지의 추궁에 결국 비밀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연지는 “어느 날 집에 들어가니 방문이 고장 나 있었다. 범인은 아빠 같은데 아빠에게 따져 물어도 시치미만 떼서 이 자리에서 묻고 싶다”라며 이광기를 추궁했다.

모르쇠로 일관하던 이광기는 결국 “딸의 방문을 고장 낸 건 내가 맞는데, 혼자 저지른 일은 아니다. 아내와 합심해 고장 내 버렸다”라고 고백 했다. 이연지는 “아빠가 끝까지 오리발을 내밀어서 아닐 수도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진짜로 범인이 아빠였다”라며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관우의 아내 손혜련은 “여자 친구와 함께 있던 아들 조현을 본 적 있다”라고 밝혔다. “아들이 여자친구와 나란히 기대어 앉아 있었고, 여자 친구의 가방까지 매고 있었다. 굉장한 상실감이 들었다”라고 씁쓸한 고백을 전해, 아들을 둔 엄마들의 큰 공감을 샀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