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3' 박건형, 낭만파 허세男 인증

입력 2015-08-19 14:40:07 | 수정 2015-08-19 14:4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박건형이 허세남에 등극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여름 스페셜 야간매점 ‘갑수로와 을친구들 특집’으로 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김수로와 그의 절친 강성진-김민교-박건형-남보라가 출연해 거침없는 폭로 배틀로 목요일 밤을 뜨겁게 달굴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건형은 미워할 수 없는 ‘허세’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박건형은 학창시절 책을 가방이 아닌 기타케이스에 넣고 다녔던 과거를 공개하며 ‘허세 스토리’에 시동을 걸었다. 그는 “대학 때 장발이었는데, 다른 사람들이 자꾸 음악 하는 사람으로 오해를 하더라. 오해 받는 게 싫어 그냥 기타를 메고 다녔다”며 허세끼가 묻어나는 남다른 사고방식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현장에서는 박건형의 허세를 입증하는 증언들이 봇물 터지듯 터져 나왔다. 김수로는 “축구선수 구자철을 만나는 자리에 박건형을 데려간 적이 있는데, 인사를 시켜줬더니 박건형이 구자철에게 다짜고짜 ‘앞으로 계속 볼 거면 말 놓고, 여기서 안 볼 거면 놓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했고, 조세호는 “나랑 처음 만났을 때도 그랬다”며 증인으로 나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밖에도 노다지에서 금이 나오듯 박건형의 ‘허세 에피소드’가 끊임없이 쏟아졌고, 유재석은 “방송 나가면 박건형씨 당분간 입 열기 힘들 것”이라고 호언장담해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 이에 현장을 초토화시킨 박건형의 ‘허세’ 매력은 어떤 모습이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