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웃집 찰스’ 폴리나, 비하인드 인증샷 공개

입력 2015-08-19 14:51:02 | 수정 2015-08-19 14:5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크라이나 소녀 폴리나가 타지인 한국에서 댄서로 맹활약 중인 모습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KBS 1TV ‘이웃집 찰스’ 31회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한국에서 엔터테이너를 꿈꾸며 활약 중인 외국인 댄서 폴리나의 모습이 이어졌다.

특히 이 날 방송에서는 에일리의 4년만에 첫 단독 콘서트 무대에 오르게 된 폴리나의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안무팀의 막내로 아직 큰 콘서트 무대에 서지 못해 슬퍼했던 폴리나는 우여곡절 끝에 이은지 안무팀장의 배려로 짧지만 무대에 설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빠른 시간 안에 안무 외우랴, 선배들 앞에서 표정 관리까지 하랴, 안무 연습 틈틈이 호되게 혼나기도 한 폴리나였지만 선배들이 준비한 서프라이즈 생일 파티에 우크라이나에서 몰래 귀국한 어머니와 1년 만에 깜짝 만남까지 격한 감동을 받으며 더욱 콘서트 준비에 매진했다.

그리고 콘서트 당일 완벽하게 안무를 소화하고 무대를 즐긴 폴리나는 “제가 콘서트를 했다. 두 곡 뿐이었지만 상관없다. 너무 행복했다”며 만족스런 소감을 전했다.

폴리나는 그 동안 국내 유명 가수들의 무대에 오르며 한국에서의 부푼 꿈을 이어 갔다. 공개된 무대 비하인드 사진 속에는 에일리를 비롯해 김태우, 거미, 앤씨아 등과 함께한 폴리나의 활약상이 담겨 있다.

폴리나는 에일리, 제시 등과 함께 한국에서 처음 일을 시작했으며 최근 에일리의 단독 콘서트 뿐만 아니라 김태우의 새 뮤직비디오 촬영 및 무대에도 오르는 가 하면 앤씨아의 신곡 활동에도 함께하는 등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