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을 찾아서’ 채정안 “반전 매력 선보이겠다”

입력 2015-08-19 23:11:00 | 수정 2015-08-19 23: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채정안이 ‘슈가맨을 찾아서’를 통해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19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파일럿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에는 배우 채정안과 작사가 김이나가 부팀장으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두 가지 색으로 조합된 청바지를 입고 등장한 채정안은 “이 청바지처럼 다양한 반전 매력을 선보이겠다”고 전하며, 원조 테크노 여신다운 숨겨왔던 흥을 방출하며 김이나를 견제했다.

상대편 부팀장인 김이나는 “팀장이 꼭 유재석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부팀장으로 제 또래 출연자가 있어 마음이 편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슈가맨을 찾아서’ 첫 녹화는 배우 채정안, 작사가 김이나, 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신혁, 개그맨 허경환과 개그우먼 장도연이 유재석과 유희열의 양쪽 팀으로 갈라져 대결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각 팀의 ‘슈가맨’을 찾아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히트곡을 2015 버전으로 재탄생시켜 대결을 펼쳤다.

유재석과 유희열을 필두로 양 팀으로 갈라진 출연진은 기밀유지를 위해 대기실에서부터 대본리딩, 리허설까지 철저히 분리된 채 첫 녹화에 들어갔으며 녹화가 시작되자마자 불꽃튀는 신경전으로 기싸움이 벌어졌다고 한다.

슈가맨의 히트곡을 2015 버전의 ‘역주행송’으로 재탄생시킬 양 팀의 ‘프로듀서’ 역시 자신의 명예와 자존심이 걸린 만큼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신경전을 펼쳤다. 방송 출연에 경험이 있는 신사동호랭이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방송 초보 신혁을 견제하는 반면 신혁은 깎아놓은 듯한 조각외모를 내세우며 등장부터 신사동호랭이를 제압했다.

자신이 준비하던 아이돌 앨범을 미루면서까지 투유프로젝트에 합류한 신사동호랭이와 헐리우드에서 작곡활동을 하다가 모든 작업을 멈추고 ‘역주행송’ 대결에 임하게 된 신혁이 만들 2015버전의 역주행송의 정체 또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양 팀의 프로듀서가 탄생시킨 ‘역주행송’을 부를 가수들은 이미 공개된 바, 걸스데이 소진과 EXID의 하니, 존박과 래퍼 매드클라운으로 이들 또한 유재석팀과 유희열팀으로 나누어져 멋진 무대로 대결을 펼쳐 진검승부를 겨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