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을 찾아서’ 유희열 "무조건 유재석을 이기고 싶다"

입력 2015-08-20 06:00:00 | 수정 2015-08-20 06: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희열이 유재석과 묘한 신경전을 벌이며 승부욕을 드러냈다.

19일(수) 밤 11시에 첫방송되는 JTBC 새 파일럿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에서는 유재석 팀과 유희열 팀이 첫 대결을 펼치게 된다. 유재석 팀은 부팀장 김이나, 프로듀서 신혁, 추적맨 장도연으로 구성되었고, 유희열 팀은 부팀장 채정안,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 추적맨 허경환으로 이루어진다.

양 팀 대결의 관전 포인트는 ‘각 팀이 어떤 슈가맨을 추적해 낼 것인가’와 ‘슈가맨의 노래가 역주행송으로 어떻게 재탄생될까’로 나누어지며 그 과정에서 ‘슈가맨’의 전성기와 사라진 이후의 이야기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양 팀은 자기 팀 슈가맨의 정체에서부터 역주행송를 제작하기까지 모든 과정을 비밀로 하고 첫 녹화에 임했다. 특히 녹화 말미에 진행된 ‘2015년 역주행송’ 대결은 대한민국 최고의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와 신혁의 손에서 재탄생된 ‘슈가맨’의 히트곡 대결로 양팀의 가수들인 ‘쇼맨’들에 의해 펼쳐졌다. 하니와 존 박, 소진과 매드클라운은 각각 신사동호랭이와 신혁이 새롭게 2015년 버전으로 재해석한 슈가맨의 히트곡을 2015년 역주행 버전으로 소화했다.

이들이 양 팀으로 나뉘어 각자 찾아나서는 ‘슈가맨(SUGAR MAN)’은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대중들의 사랑을 받다가 홀연히 사라진 가수를 의미한다. 특히 감성 뮤지션 유희열은 “이들의 흔적은 사라졌지만 마음 속에 설탕처럼 녹아 남아 있기 때문에 ‘슈가맨’이다”라는 독특한 해석을 내놓아 제작진을 감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앞서 공개된 티저에서 유희열은 “과정은 중요하지 않고 무조건 유재석을 이겼으면 좋겠다”고 밝혔고, 유재석은 “전혀 유희열 형을 이기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발언하며 사석에서부터 치열한 기싸움을 보여줬다. 녹화장에서도 유재석-유희열은 내내 티격태격하며 새로운 뉴 콤비의 탄생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