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를 돌아봐' 최민수, 가장 어렵게 섭외했는데 담당 PD 폭행이라니…

입력 2015-08-19 20:00:14 | 수정 2015-08-19 20:00: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나를 돌아봐 최민수 폭행 / 사진=KBS2 '나를 돌아봐'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나를 돌아봐 최민수 폭행 / 사진=KBS2 '나를 돌아봐' 방송화면 캡처


나를 돌아봐 최민수

연기자 최민수가 KBS 2TV ‘나를 돌아봐’ 촬영 중 담당 PD를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최민수에 대한 과거 발언이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나를 돌아봐’에서 윤고운 PD는 가장 섭외가 힘들었던 사람으로 최민수를 꼽았다.

윤고운 PD는 최민수의 “‘나를 돌아봐’ 출연진을 섭외할 때 누가 가장 어려웠는가” 라는 질문에 “민수 오빠가 가장 어려웠다. 3번 찾아가서..”라며 최민수를 언급했다.

윤고운 PD의 대답에 최민수는 “내 섭외가 가장 쉬웠다고 하지 않았냐”며 제작발표회에서 김호상 CP가 한 발언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민수는 ‘나를돌아봐’의 담당 PD와 촬영 문제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다가 PD의 턱을 주먹으로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PD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나를 돌아봐’ 제작진과 제작사 코엔미디어 측은 최민수 본인과 직접 만나 PD폭행사건 논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