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간아이돌' 소녀시대, 9년 차 아이돌의 랜덤 플레이 댄스 실력은?

입력 2015-08-19 20:11:39 | 수정 2015-08-19 20:11: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간아이돌 소녀시대 / 사진=MBC every1 ‘주간아이돌’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주간아이돌 소녀시대 / 사진=MBC every1 ‘주간아이돌’ 캡처


주간아이돌 소녀시대

걸그룹 소녀시대가 ‘주간아이돌’에 데뷔 이래 처음으로 완전체로 출연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주간아이돌’의 ‘금주의 아이돌’ 코너에 출연한 소녀시대는‘서바이벌 랜덤 플레이 댄스’를 통해 댄스 서열을 재정비했다.

소녀시대는 ‘랜덤 플레이 댄스’를 시작하기에 앞서 9년간의 활동을 총망라하는 히트곡 메들리 댄스를 선보였다. 하지만 칼군무를 보여줄 것 같던 소녀시대 멤버들은 한참을 버벅거리며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서바이벌 랜덤 플레이 댄스’ 에서 소녀시대 멤버들은 “우리 노래를 하니까 괜찮을 것 같다”고 자신만만했다. 하지만 노래가 나오자 팀 내 댄스라인이자 걸그룹 대표 댄싱퀸인 효연과 유리가 초반부터 흔들리는가 하면, 본인 위치가 아닌 곳에서 춤을 춰 멤버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이에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랜덤 플레이 댄스 실패 시 실패에 기인한 멤버를 제외하도록 하는 극약처방을 해줬고, 멤버들의 요구에 따라 전혀 예상치 못한 유리가 미션성공을 위해 빠지게 됐다. 결국 소녀시대는 7명이서 다시 미션에 도전했다.

한편 소녀시대는 정규 5집 타이틀곡 ‘라이언 하트’와 ‘유 씽크’로 컴백해 활동에 돌입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