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사의 神' 의기충천 파이팅 퍼레이드

입력 2015-08-19 07:17:00 | 수정 2015-08-19 07:1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5년 하반기 대한민국을 뒤흔들 ‘그’ 사극이 온다!”

장혁-유오성-김민정-한채아 등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의 ‘야심찬 4인방’이 위풍당당 첫 소감을 전했다.

‘어셈블리’ 후속으로 오는 9월 23일 첫 방송 예정인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神-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는 장혁-유오성-김민정-한채아-이덕화-박은혜 등 대한민국 최고 ‘명품 배우’들이 알짜배기 ‘드림 라인’을 결성,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 휘황찬란한 배우들뿐만 아니라 ‘사극 베테랑’ 김종선 PD와 역동적인 필력의 정성희, 이한호 작가가 의기투합, 2015년 하반기를 뒤흔들 ‘대박 사극’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무엇보다 장혁-유오성-김민정-한채아는 지난달 18일 여의도 KBS 별관 드라마 연습실에서 있던 ‘장사의 神-객주 2015’ 첫 대본리딩 현장에서 ‘장사의 神-객주 2015’에 출연하게 된 가슴 벅찬 설렘과 흥분을 고스란히 쏟아냈다. 본격적인 촬영에 첫 상견례를 갖는 자리인 만큼 ‘장사의 神-객주 2015’를 향한 남다른 마음가짐을 다시 한 번 가다듬은 셈이다.

먼저 밑바닥부터 시작해 거상으로 성공하게 되는, 주인공 천봉삼 역을 맡은 장혁은 “일단 객주라는 작품이 소설도 있고 예전에 했던 드라마로 알고 있다. 천봉삼이라는 주인공이 거상이 되어가는 과정을 그려가는 이야기가 굉장히 재미있다”라고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이어 “천봉삼이라는 역할을 잘 표현해 내고 싶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