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밤' 송대관 "아내 빚 150억, 하루 1000만원씩 벌어서…" 심경 고백

입력 2015-08-20 09:54:00 | 수정 2015-08-20 09:5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밤 송대관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한밤 송대관 / SBS 방송 캡처


부동산 투자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송대관이 심경을 고백했다.

송대관은 19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제 아내가 사업을 하면서 은행 빚이 점점 늘어나서 150억까지 됐다. 제가 보증을 섰기 때문"이라며 "하루 출연료가 1000만원 정도 받았는데 15년간 대출이자로 날렸다"고 밝혔다.

그는 "주위에서 이혼하라고 말하는데 이혼한다고 원점으로 돌아오냐. 그렇다면 하겠다"며 "거기에 대한 도덕적인 책임은 저한테도 있다고 본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 부동산 사기 논란에 대해서는 "내가 땅을 개발하는 것에 대해서 깊이 개입한 걸로 고소가 돼 있다. 저는 제 아내에게 '네가 알아서 해라'라고 했다.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아내가) 잘못한 건 잘못한 거고 돈을 다 갚았어도 죄를 저지른 거다. 저도 같은 마음으로 속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