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 김영철, 외신 앞 긴급 기자회견 "남측의 포격 도발 증거는 허위와 날조"

입력 2015-08-21 20:22:08 | 수정 2015-08-21 20:2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 김영철 포격 도발 부인

최근 북한의 도발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평양에서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화면이 외신을 통해 공개됐다.

21일 APTN을 통해 전송된 화면에서 김영철 정찰총국장은 “남측의 확성기 방송이나 삐라 살포가 북측에 대한 노골적인 심리전이고 북한 정권을 찬탈하려는 목적”이라고 비난하며 “북측에 대한 이런 심리전과 도발 때문에 남측은 값비싼 징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김영철 정찰 총국장은 “남측의 이 같은 정치·군사적 도발은 한반도 정세를 위기일발의 국면으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남측이 제시한 포격 도발의 증거 역시 허위와 기망으로 이뤄져 있다” 며 포탄 도발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APTN에 따르면, 김영철은 대북 확성기 방송을 남측이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군사적 보복이 뒤따를 것이라는 ‘최후통첩’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고자 외교관 및 군 직원들을 대상으로 긴급 브리핑을 열었다고 전했다. 또, 현재 모든 전방부대가 전시태세에 돌입했으며 북한 주민들도 준전시상태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