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이유비 향한 소멸 건 사랑 '눈물바다'

입력 2015-08-21 08:31:03 | 수정 2015-08-21 08:31: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심창민, 흡혈귀 없앨 ‘대의’ 위해 절절 끓는 마음 속 ‘비책 이유비’ 희생 역설
이준기-이유비, 생이별 처지에 놓인 성냥커플! 위기 모면할까? 궁금증↑
사진=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밤을 걷는 선비’ 방송화면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가 살이 타 들어가는 고통 속에서 ‘소멸’할 위기에 처했음에도 이유비를 구하기 위해 햇볕으로 걸어 나왔다. 서로에게 연정을 품고 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흡혈귀를 없앨 유일한 비책이 이유비라고 생각하는 심창민으로 인해 생이별할 위기에 처하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고, 이들이 위기를 모면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20일 목요일 밤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류용재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이하 ‘밤선비’) 14회에서는 조양선(이유비 분)으로부터 더욱 멀어지려고 하는 김성열(이준기 분)의 모습이 공개됐다. 성열은 자신을 연모하고 있는 양선에게 마음껏 감정을 확인시키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줘 왔다. 그러나 성열은 이제 양선에게서 떠나가야 될 시간임을 감지하고 일부러 더욱 멀어지려는 모습을 보여줬다.

앞서 양선은 귀(이수혁 분)에게 물린 뒤 흡혈귀가 된 세손 이윤(심창민 분)의 벗 노학영(여의주 분)에게 목을 물릴 뻔 하며 과거의 기억을 되찾았다. 성열은 쓰러진 양선을 안고 방으로 들어와 눕혔다. 이 때 정신이 든 양선이 벌떡 일어났고, 성열을 보며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리고는 방 한 구석으로 급히 숨어들었고, 이 모습을 본 성열은 어쩔 줄 몰라 하며 곧 밖으로 나갔다.

양선을 다독여주고 싶었지만 그 마음을 한 곳에 접어 두고 뒤를 돌아 나간 성열은 양선을 보고 싶은 마음에 얼굴 그림자 위로 손을 가져다 댔고 이에 양선은 두 손으로 문 고리를 잡으며 마음을 추슬렀지만 쉽게 문을 열지 못했다. 성열은 “이젠 꿈에서 깰 때가 된 듯 하구나”라며 체념했다.

그의 얼굴에서는 안쓰러움이 가득했고, 그는 결국 양선을 떠나 보내기로 결심을 했다. 성열은 “내 곁에 있는 한 더 위험해질 뿐이다”라며 호진(최태환 분)에게 양선을 부탁했다. 백인호(한정수 분)는 “진이(양선)도 쉬이 떠나려고 하지 않을 것이오. 정을 떼기가 그리 쉽겠나”라고 말했고, 이에 성열은 “저절로 떨어지지 않는다면 떼어 내야지요. 내 곁에 있는 한 싸움에 휘말려 들고 자신이 비책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그럼 반드시 그 아이는 스스로를 귀에게 바치려 하겠지”라고 말했다. 그리고 속으로 “연모하는 이가 나를 위해 죽는 일만은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된다”라며 양선에 대한 깊은 마음을 드러냈다.

양선은 성열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성열은 양선이 정을 뗄 수 있도록 최대한 매몰찬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내가 애쓰지 말라고 하지 알았느냐. 이제 내 진짜 모습이 무엇인지 너도 알 것이 아니냐? 나는 네가 쓰는 소설에 나오는 그런 밤선비와 다르다. 너와 난 함께 지낼 수 없는 사이다. 허니, 더 이상 애쓰지 말거라”라고 말하며 노비문서를 찢어버렸다.

무엇보다 그 동안 피를 먹지 못했던 성열은 한 없이 약해져 있었고 이에 인호는 동물을 잡아 성열에게 건넸지만 역부족 이었다. 성열의 주위를 맴돌던 양선은 결국 대접에 있는 피를 마시는 성열을 목격했고, 성열은 더욱 보란 듯이 피를 마시며 양선을 지켜봤다. 흡혈귀 본성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또한 자신에게서 양선을 멀리 떠나 보내려 하는 마음 역시 내포돼 있었다. 성열은 벌벌 떨고 있는 양선에게 다가갔고 그런 그에게 양선은 “선비님, 많이 힘드셨겠습니다”라며 목을 내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때 성열은 120년 전 정인이었던 이명희(김소은 분)를 떠올렸다. 그리고는 곧 흡혈귀의 본능을 억제한 채 성열로 돌아와 밖을 헤맸다.

애절한 두 사람의 마음이 코 끝을 시큰하게 만드는 가운데, 윤과 혜령(김소은 분)의 발걸음이 그들의 위기로 몰아넣었다. 성열은 피를 마시기 위해 힘겹게 몸을 이끌고 산으로 향했고, 그 산속에서 명희로 위장한 혜령을 만나게 됐다. 그리고 그녀의 꾀에 넘어가 햇볕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검은 도포를 빼앗기고야 말았다.

아침이 밝아오자 성열은 햇빛 때문에 몸을 가눌 수 조차 없었지만, 그 시각 윤은 혜령의 조언 속에서 양선을 찾아 음석골로 찾아 들었다. 성열은 양선이 귀를 없앨 유일한 비책이라고 믿는 윤에게서 그녀를 지키고자 타 들어가는 육신을 이끌고 음석골로 내려갔고, 윤을 막아서며 “차라리 날 죽여라. 그렇지 않으면 평생을 후회할 것이다”라고 경고하며 끝까지 양선을 지키기 위해 소멸할지도 모르는 위기의 순간을 맞이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성열과 양선의 서로에 대한 애틋함이 절정을 이뤘고, 정인을 지켜내고자 하는 성열의 목숨을 건 사투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시게 만들었다. 이를 연기하는 이준기는 햇빛으로 인해 타 들어가는 고통 속에서 정인을 지켜내고자 하는 순애보를 막힘 없는 연기 속에서 절절한 감정으로 승화시켜 보는 이들의 감정을 더욱 더 깊게 빠져들게 만들었다.

‘밤선비’ 14회를 본 시청자들은 “’밤을 걷는 선비’ 성냥커플 이준기 이유비 이렇게 애틋한 사랑이 또 있을까 알콩달콩 하다가도 마음이 찢어진다”, “’밤을 걷는 선비’ 성냥커플 이준기 이유비 정말 잘 어울린다 이유비 지키려는 이준기 마음이 참 좋다”, “’밤을 걷는 선비’ 성냥커플 이준기 이유비 어쩜 이렇게 애틋하냐 두 사람 진짜 잘 어울린다”,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지켜보는 이유비 사랑이 정말 대단하다 얼마나 사랑하면 저렇게까지”, “’밤을 걷는 선비’ 성냥커플 이유비 지켜내려는 이준기 마음 정말 애틋해서 눈물 난다” 등의 호응을 보냈다.

한편, ‘밤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한 여름 밤에 오싹함과 스릴까지 안기며 매회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밤선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