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 '워치콘' 상향…군사 전문가 "북한 사격 도발은 우릴 시험하려고"

입력 2015-08-21 09:30:00 | 수정 2015-08-21 14:0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미 '워치콘' 상향…군사 전문가 "북한 사격 도발은 우릴 시험하려고"

한미 워치콘 북한 사격 도발 /사진 = 국방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한미 워치콘 북한 사격 도발 /사진 = 국방부 제공

한미 워치콘 북한 사격 도발

한미 군 당국이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Watch Condition)을 상향 조정했다.

21일 군의 한 소식통은 이날 "한미연합사령부가 을지프리덤가이던(UFG) 연습 기간 발생한 북한군의 화력 도발로 워치콘을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워치콘은 워치 컨디션의 줄임말로 적의 군사활동을 추적하는 정보감시태세를 일컫는 말이다.

워치콘 5단계는 위협 징후가 없는 일상적 상태, 4단계는 계속적 감시가 요구되는 잠재 위협 존재 상태, 3단계는 특정한 공격징후 포착 상태, 2단계는 제한적인 공격 발생 상태, 1단계는 적의 도발이 명백한 상태다.

우리나라는 평소 4단계를 유지해왔으며, 상황이 긴박해 워치콘을 한 단계 상향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도발은 한국의 대응 수준을 시험하기 위한 의도일 것"이라며 "한반도는 앞으로 길게는 수개월 동안 긴장 상태에 놓일 것. 김정은이 더욱 공격적으로 나온다면 남북 간의 충돌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