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잘나가서 그래' 현아의 3가지 콤플렉스는? "술자리에서 한 잔만 마셔도…"

입력 2015-08-21 10:49:00 | 수정 2015-08-21 15:38: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잘나가서 그래' 현아의 3가지 콤플렉스

포토슬라이드


현아 잘나가서 그래

가수 현아의 미니 4집앨범 '잘나가서 그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가운데 현아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아는 과거 방송된 tvN '백지연의 피플 인사이드'에 출연해 자신의 콤플렉스로 광대뼈, 술, 목소리 세 가지를 꼽았다.

현아는 "광대뼈가 콤플렉스라 카메라 앞에서 웃을 때 늘 사선으로 웃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아는 "제일 잘 마시게 생겨서 잘 못 마신다. 한 잔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져 놀림받는다"며 술이 콤플렉스라고 말했다.

또 "목소리도 기품이 없이 딱따구리 같아 콤플렉스다. 밖에 나가면 사람들이 목소리 때문에 바로 알아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21일 현아의 네 번째 미니앨범 'A+'가 발매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