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데이' 정소민, 어리바리 레지던트 정똘미 役 완벽 소화

입력 2015-08-21 11:03:00 | 수정 2015-08-21 11:0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재난 메디컬 ‘디데이’가 똘끼충만 정형외과 레지던트 정소민의 캐릭터 컷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21일, JTBC 새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측은 ‘똘끼충만’ 정형외과 레지던트 정똘미를 연기하는 정소민의 첫 촬영 스틸 컷을 공개했다.

극중 정똘미는 부산에서 근무하는 정형외과 레지던트. 우연히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서울에 올라온 상황에서 서울 대재난을 맞게 된다. 이 과정에서 응급시술을 한 번 해본 적 없던 풋내기 레지던트 똘미는 한순간에 생과 사를 오가는 아비규환 속에서 응급 환자들을 맞닥뜨리는 극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정소민은 정똘미 역을 완벽 소화한 모습이다. 평화롭게 비어있던 엠뷸런스에서 휴식을 취하던 정소민은 갑자기 발생한 재난에 응급환자가 속출하자 갈피를 못 잡으며 거세게 눈동자가 흔들리고 있다. 정소민은 환자를 치료해야 할 의사가 자신밖에 없음을 깨닫고 당황해하며 절망에 빠진 모습이다. 향후 정의감 넘치는 의사 이해성(김영광 역)과 함께 긴급 DMAT(재난의료팀)에 합류하게 될 정소민의 활약과 성장이 기대를 한껏 높인다.

본 촬영은 지난 6월 5일에 촬영된 것으로 정소민의 디데이 첫 촬영이었다. 특히 이날 정소민은 부산태생인 똘끼 충만 정똘미 역을 위해 직접 부산 출신 지인들에게 사투리를 배워 완벽한 부산 사투리를 구사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현장 스태프들은 정소민을 부산태생으로 오해했을 정도. 뿐만 아니라 정소민은 무더운 한여름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본에서 손을 놓지 않으며 뜨거운 연기 열정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