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이혜림, 마음의 문 열다 "부끄럽기 싫다"

입력 2015-08-22 10:17:56 | 수정 2015-08-22 10:17: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혜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혜림



'사람이좋다' 이혜림이 임윤택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울랄라세션 리더 故 임윤택의 아내 이혜림과 그 딸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좋다'에 나온 故 임윤택의 아내 이혜림은 다시 돌아가도 똑같은 선택을 했을 것 같다라며 "임윤택의 아내인 게 고맙다. 리단이를 선물해주고 가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혜림은 이어 "나중에 남편을 만났을 때 부끄러운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 나중에 만났을 때 칭찬 받고 싶다. 나 잘 살다 왔다고. 리단이와 열심히 살 것이다"라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 '사람이좋다' 시청자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임윤택은 울랄라세션의 리더로서 2011년 Mnet '슈퍼스타K3'에 위암 말기 판정을 받은 상태로 출연해 팀의 우승을 이끈 바 있다. 임윤택은 지난 2013년 2월 가족들과 멤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32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람이좋다' 이혜림 임윤택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사람이좋다 이혜림 임윤택 안타깝다" "사람이좋다 이혜림 임윤택 슬프네요" "사람이좋다 이혜림 힘내시길" "사람이좋다 이혜림 그래도 긍정적이신듯" "사람이좋다 이혜림 화이팅" "사람이좋다 이혜림 임윤택 눈물날뻔" "사람이좋다 이혜림 임윤택 가슴아프다" "사람이좋다 이혜림 그래도 많이 좋아지신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