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스텔라, 노출에 대한 아쉬움 "이대로 끝나는게 무서웠다"

입력 2015-08-22 14:25:34 | 수정 2015-08-22 14:2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스텔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스텔라



'사람이 좋다' 스텔라가 섹시 콘셉트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5년차 걸그룹 스텔라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 나온 스텔라는 데뷔 당시 신화 멤버 에릭의 프로듀싱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이후 잘 풀리지 않았던 가수생활에 대해 언급했다.

여느 걸그룹처럼 귀엽고 깜찍한 콘셉트였던 스텔라는 연달아 3곡을 발표하고도 이름을 알리지 못하자 결국 노출을 감행, '선정적'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니며 대중의 날 선 비판을 감당해야 했다.

이에 대해 스텔라의 효은은 "우리는 일단 그런 아이들이 아니고 그렇게 비치는 것이 무서웠다. 그 다음에 솔직히 그때는 이대로 끝나면 더 무서울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여기서 우리는 보여 드릴 게 더 많은데"라며 섹시 콘셉트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스텔라의 가영 역시 "그렇게 해서라도 노래를 한 번이라도 진짜 뮤직비디오라도 보면서 듣게라도 만들면 노래를 흥얼거릴 수도 있고, 그럼 다시 찾아서 들어보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스텔라의 전율은 "'퍼포먼스다'라고 생각을 하니까 오히려 우리는 표현을 하는, 어떻게 보면 가수도 연기자인 것"이라며 섹시 콘셉트를 퍼포먼스로 해석하기도 했다.

'사람이 좋다' 스텔라의 고백에 누리꾼들은 "사람이좋다 스텔라 이쁘네요" "사람이좋다 스텔라 안타깝다" "사람이좋다 스텔라 아쉬울듯" "사람이좋다 스텔라 이렇게 안뜰줄은" "사람이좋다 스텔라 참 안뜬다" "사람이좋다 스텔라 이런 이유가" "사람이좋다 스텔라 말 잘하네요" "사람이좋다 스텔라 아쉬운 그룹"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