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판문점 회담에 정치권도 환영 "긴장완화에 큰 도움될 것"

입력 2015-08-22 15:28:45 | 수정 2015-08-22 15:2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정치권에서도 판문점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2+2 회동을 하고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여야 지도부는 김무성 대표와 문재인 대표가 차례로 읽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남북당국이 이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당국간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김무성 대표는 "오늘 회동은 남북간 긴장 상황에서 여야가 같이 초당적으로 공동대처하는게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던 차에 문 대표측 박광온 비서실장이 우리측 김학용 비서실장에게 회동을 제의하고 저희도 즉각 좋겠다고 합의해서 이뤄졌다"며 "이런 기회를 준 문 대표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표 역시 "지금 한반도가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 놓여있고 국민의 불안이 아주 크며 우리 경제도 큰 피해 입고있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 평화적으로 상황을 잘 마무리 하기 위해 여야 대표가 이렇게 합의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승적으로 합의를 수용해준 김 대표 및 새누리당 지도부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한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2일 오후 6시에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이 있을 것이라는 소식을 전해들은 뒤 "좋은 합의가 도출되길 바란다"며 판문점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여야 '2+2'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소식을 전해 들은 뒤 "남북 고위급 회담이 있게 되면 긴장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판문점 회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무성 대표는 이어 "거기서 좋은 합의가 도출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