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두언, 김관진 사퇴 촉구 "국정안보 패배 책임져야…"

입력 2015-08-22 17:54:29 | 수정 2015-08-22 17:5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관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관진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에서 곧 열릴 가운데, 정두언 국회 국방위원장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사퇴 촉구 발언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3일 정두언 국회 국방위원장은 북한의 지뢰도발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늑장·부실 대응의 책임을 지고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사퇴할 것을 주장했다.

새누리당 소속의 정두언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신청,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국가안보실장 사퇴를 촉구한다"며 "이것이 이 시점에서 또다른 국가안보 위기를 막는 필요 최소한의 조치"라고 발언햇다.

이어 "이번 북한의 지뢰도발사건 과정에서 우리 군의 대응은 나무랄 데 없이 훌륭했지만 군사안보를 포함해 국가안보를 총괄하는 국정시스템은 오히려 또다시 심각한 문제를 드러냈다"며 "이번 사건에서 군사안보는 성공했으나 국정안보는 패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 위원장은 "국가안보실이 무능, 무책임, 무원칙한 모습을 보이고 있고, 다른 일도 아닌 국가와 국민의 안위에 관한 일이 이처럼 난맥을 보이는데 이를 묵인하고 지나가는 것은 국민뿐 아니라 정부, 대통령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니며 오히려 여당의 책임을 방기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정 위원장의 김관진 실장 사퇴 주장 이후, 오늘 오후 6시에 열릴 판문점 남·북 고위급 회담 참석자에 김관진 실장이 포함됨에 따라 그 처리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