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진영, 황태지 무대에 감탄 "광희랑 하는데…"

입력 2015-08-22 19:08:35 | 수정 2015-08-22 19:0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지드래곤 광희 태양의 무대에 박진영도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무대를 앞두고 리허설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가요제 공연 당일 지드래곤은 "공연 준비가 잘됐다. 컨디션은 아침까지 좋았는데 광희를 보고 안 좋아졌다"고 농담을 던져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선사했다.

앞서 지드래곤은 녹화에 불참한 가운제 광희와 태양이 공연 첫 번째 순서로 뽑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태양은 퀴즈를 맞추지 못한 상황을 떠올리며 "갑자기 머리가 깜깜해졌다. 박진영 선배가 '어떻게 저런 걸 몰라' 하는 표정이더라"고 말해 광희를 당황케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 가요제에서는 광희 지드래곤 태양이 속한 '황태지'의 리허설 무대가 모든 멤버들과 참여 가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펼쳐졌다.

'황태지'의 리허설 무대에 댄스 경력 23년 차 가수 박진영도 "광희를 정말 멋스럽게 녹여낸 게 놀라웠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무한도전' 황태지의 무대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황태지 대박" "무한도전 황태지 대단하다" "무한도전 황태지 순서가 아쉽" "무한도전 황태지 노래 좋네" "무한도전 황태지 의외로 좋다" "무한도전 황태지 잘어울림" "무한도전 황태지 좋네요" "무한도전 황태지 이게 첫 무대라니" "무한도전 황태지 다음 무대도 궁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