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 나의 귀신님' 임주환, 종영소감 "꼭 해보고 싶었던 악역"

입력 2015-08-24 01:19:00 | 수정 2015-08-24 01:1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이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극 초반, 법 없이도 살만큼 착한 경찰로 등장했던 임주환은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사악함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결국 임주환의 모든 악행은 그의 몸에 빙의한 악귀 때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이를 알게된 임주환은 악귀를 없애기 위해 자살을 시도했다.

그러나 마지막 회에서 임주환은 악귀가 사라진 모습으로 재등장, 지난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지만 아내와의 새로운 삶을 예고하며 훈훈함을 남겼다.

‘오 나의 귀신님’의 임주환은 “개인적으로 악역에 대한 욕심이 있었는데,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반전이 있는 악역이라 더 매력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인간 내면의 선과 악을 여지없이 보여드릴 수 있는 역할이었던 것 같구요. 제게는 오아시스 같은 작품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제작진, 배우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촬영 내내 즐거웠고 너무나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종영소감을 전했다.

‘오 나의 귀신님’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화제를 모았던 임주환은 선과 악을 오가는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하며 일명 ‘신(?)들린 연기’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