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정' 백성현-이민호, '사극 왕자'들의 전격 합류

입력 2015-08-25 00:00:00 | 수정 2015-08-25 00: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극 왕자’ 백성현과 이민호가 ‘화정’ 3막을 파워풀하게 시작한다.

인조 시대를 관통하며 스펙터클한 전개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이 39회 방송을 앞둔 24일, 각각 소현세자와 봉림대군으로 첫 등장하는 백성현과 이민호의 촬영 스틸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백성현이 연기할 ‘소현세자’는 인조(김재원 분)의 장남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 줄 아는 진취적인 성격의 소유자. 정명공주(이연희 분)와 정치적으로 뜻을 같이하여 아버지 인조에게 견제를 받는 비운의 세자이다. 한편 이민호가 연기할 ‘봉림대군’은 인조의 차남으로 훗날 조선의 17대 임금인 효종으로 등극하는 인물로 차분하고 신중한 성격의 소유자이다. 두 사람의 ‘화정’ 합류 소식이 알려지자 온 오프라인 상에서 큰 화제가 되며 첫 등장에 대해 관심이 집중된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백성현과 이민호의 첫 촬영 스틸은 세간의 기대감을 120% 채워줄 정도의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근엄한 세자복을 입고 등장하는 백성현의 낯빛에서는 여유로움과 함께 왕족의 기품이 느껴진다. 동시에 눈빛에 서린 비장함으로, 앞으로 펼쳐질 그의 활약상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어 관복을 차려 입은 이민호 역시 흔들림 없이 강직한 눈빛을 빛내며 백성현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더욱이 나란히 선 두 사람의 모습에서는 벌써부터 ‘형제케미’가 느껴지는 듯하다. 두 사람이 극중 ‘병자호란’ 이후 함께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갈 운명에 처한 ‘불운의 형제’인 만큼, 백성현과 이민호가 선보일 연기 합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