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북 고위급 회담 사흘째, 박 대통령 "사과 없을 시엔 그에 상응하는 조치 취할 것"

입력 2015-08-24 19:21:06 | 수정 2015-08-24 19:21: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남북 고위급 회담 / 사진=YTN뉴스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남북 고위급 회담 / 사진=YTN뉴스 화면 캡처


남북 고위급 회담 입장 팽팽

남북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고위급 접촉을 진행 중인 가운데, 청와대는 사흘째 비상대기 상황을 유지하며 협상진행 상황을 지켜봤다.

이병기 비서실장을 비롯한 핵심 참모들은 고위급 접촉이 시작된 22일에 이어 23일도 판문점 핫라인을 통해 시시각각 전달되는 회담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협상 와중에도 잠수함정과 공기부양정, 특수전요원 등 3대 침투전력을 모두 전방으로 전개하는 등 대화와 위협을 병행하는 일명 ‘화전양면’ 전술을 구사함에 따라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국가안보실을 비롯해 관련부처와 수석실 등을 통해 북한측의 제안내용 등 남북 고위급 접촉의 주요 진행 상황과 북한군의 동향 등을 수시로 보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고위급 접촉 상황을 생생하게 지켜보며 협상진행 상황과 관련한 의중을 전달했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군사도발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우선이라는 대북 원칙론에 쐐기를 박았다. 북한의 군사도발과 일시적 대화국면 조성, 북한의 재도발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매번 반복돼온 도발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확실한 사과와 재발방지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한 뒤 북한의 사과가 없을 경우엔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고 확성기 방송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국정2기를 시작하는 임기반환점을 하루 앞두고 있었지만, 남북고위급 접촉을 둘러싼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면서 “반환점조차 생각할 겨를이 없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반환점’의 ‘반’자도 꺼내지 않았고, 25일에도 반환점을 기념하는 별도의 내부 행사가 없을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