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구라 합의 이혼에 김동현 "엄마 또 사고칠까봐…" 충격 발언

입력 2015-08-25 17:52:56 | 수정 2015-08-25 17:52: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구라 합의 이혼 김동현 과거 발언 재조명 / 사진 =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구라 합의 이혼 김동현 과거 발언 재조명 / 사진 = 방송화면 캡처


김구라 합의 이혼…아들 동현 과거 발언 재조명

김구라가 결혼 18년 만에 합의 이혼을 하는 가운데 그의 아들 김동현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 되고있다.

지난해 김구라의 아들 김동현은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 '이혼 후 엄마와 아빠 중 누구와 살겠냐'는 질문을 받았다.

당시 방송에서 김동현은 "(부모님이) 이혼을 한다면 엄마를 따라가겠다. 아빠는 혼자서도 잘 사실 것 같다. 엄마는 혼자 사고도 많이 치실 것 같고 걱정돼서 챙겨드려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아빠는 현금 영수증도 반드시 챙기고 사소한 것도 가계부에 쓰신다. 그것 때문에 엄마가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나마 내가 번 돈 때문에 엄마가 버티시는 것 같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25일 김구라는 소속사를 통해 "아내와 서로 좁혀지지 않는 다름을 인정한다"며 18년 간의 결혼 생활을 마무리한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고2인 동현이는 성인이 될 때까지 저와 함께 생활할 것이다. 동현이의 일이라면 언제든지 동현엄마와 소통하고 동현이도 언제든지 엄마와 왕래하도록 할 것"이라며 "동현 엄마의 채무는 끝까지 제가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