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속보> 남북 고위급 회담 극적 타결…어떤 내용 담겼나

입력 2015-08-25 01:28:47 | 수정 2015-08-25 01:28: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남북 고위급 회담 극적 타결…어떤 내용 담겼나
남북 고위급 회담. 사진=통일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남북 고위급 회담. 사진=통일부 제공


남북 고위급 회담 타결

남북 고위급 회담이 나흘 만에 극적으로 타결 됐다. 남북한이 22일부터 25일 새벽까지 무박 4일간 43시간 이상의 마라톤 협상을 진행한 끝에 극적 합의를 이룬 것이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25일 새벽 브리핑을 통해 "남북 고위급 회담이 오늘 0시 55분 종료됐다"며 "한 시간 뒤에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며, 브리핑 시작 시간은 (판문점에서 춘추관으로) 이동하는 시간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에 참석했던 김 실장이 이날 새벽 2시께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합의문에는 북한이 최근 도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우리 측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북한의 도발로 촉발된 군사적 긴장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3시30분부터 고위급 회담을 재개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 채 이날 새벽까지 진행된 협상에서 막판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끝내 극적으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북 대표단은 지난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10시간 가까이 무박 2일 협상을 진행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 최고위급 접촉인 이번 협상에는 남측에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