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간호직 구직자 10명 中 9명 "보건의료직 전망 밝다"

입력 2015-08-25 09:11:00 | 수정 2015-08-25 09: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간호보건직 구직자 10명 중 9명은 ‘보건의료직’ 전망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으며, 가장 유망하다 여기는 직종은 ‘요양보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전문 취업포털 간호잡(대표 최인녕 www.ganhojob.com)이 현재 간호·보건·의료 직종에 구직 중인 19세 이상 여성 1,303명을 대상으로 ‘간호직 전망과 선호 직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보건의료직 전망에 대해 40.2%가 ‘고령화 사회로 수요 증가 예상’을 1위로 꼽으며 밝은 전망을 내놨다.

이와 함께 ‘평생직장이 가능한 직업’(32.0%)이 2위를, ‘각광받는 전문기술직’(17.7%)이 3위에 올라 1,2,3위를 합한 89.9%가 보건의료직 전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정적인 응답으로는 ‘포화상태로 인한 구직난 예상’과 ‘매력 없고 전망이 밝지 않음’이 있었으며, 각각 6.4%, 3.6%에 그쳤다.

‘고령화 사회로 수요 증가 예상‘은 ‘학생·취준생’과 ‘현직 종사자’ 각각 39.0%, 35.9%가 응답한 가운데 ‘주부’의 응답이 52.0%로 가장 크게 두드러져 눈길을 끌었다.

상대적으로 진입 장벽이 높은 ‘간호사’를 제외하고, 보건의료직 중 가장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직업에는 ‘요양보호사’가 23.3%로 1위를, ‘간호조무사’(20.3%)가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지는 응답으로 △‘물리치료사’(14.7%), △‘병원 코디네이터’(14.5%), △‘피부관리사’(9.7%), △‘치과기공사’(9.1%), △‘임상심리사’(8.4%)가 있었다.

미혼 여성의 경우 유망 직업 1위로 ‘요양보호사’(23.9%)를, 2위로 ‘간호조무사’(18.0%)를 꼽은 반면, 기혼 여성은 1위가 ‘간호조무사’(26.7%), 2위가 ‘요양보호사’(21.4%)인 것으로 나타나 결혼 여부에 따른 관점 차이를 엿볼 수 있었다.

또한, ‘학생·구직자’의 경우 ‘요양보호사’(26.0%)를 꼽은 비율이 ‘간호조무사’(14.0%)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됐지만, ‘현직 종사자’는 ‘간호조무사’(28.2%)를 ‘요양보호사’(18.1%)보다 10%가량 더 많이 꼽아 구직 상태별로 직종에 대한 전망을 달리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간호잡 관계자는 “통계청 ‘간호직종 인력현황’을 살펴보면 취업난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거론되고 있음에도 2010년 이후로 꾸준히 ‘요양보호사’, ‘간호조무사’, ‘치과기공사’ 등의 인력이 증가하고 있다”며, “자격 조건도 크게 까다롭지 않아 누구든지 진입이 수월하므로 보건의료직을 희망하는 여성 구직자는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