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리♥최자, 데이트 인증샷 사진 삭제…왜?

입력 2015-08-25 11:53:00 | 수정 2015-08-25 17:29: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 설리 최자 사진 = DJ프리즈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설리 최자 / 설리 최자 사진 = DJ프리즈 인스타그램


설리 최자 사진 삭제

설리, 최자의 사진을 공개한 디제이 프리즈가 게시물을 삭제했다.

25일 디제이 프리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지운다. 월요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난기 가득한 최자와 설리, 그리고 아메바컬쳐 소속 아티스트 개코, 크러쉬 등의 모습이 담겼다.

설리는 이 사진에 "외모 몰아주기, 지우지 마셈, 지우면 절교"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후 이 사진이 기사화되며 설리, 최자가 대중의 관심에 올랐다. 설리, 최자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기록 중이다.

이어 디제이 프리즈는 게재한 사진을 삭제했다. 설리, 최자를 향한 관심이 부담스러워서인지, 아니면 앞서 남길 글처럼 지우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인 지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